구글 최적화 웹사이트를 만드는 가장 빠른 방법

구글 최적화를 위한 웹사이트를 가장 빨리 만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일단 구글 최적화라는 목표가 무엇을 위한 목표인지 정의해보자. “내가 원하는 키워드에서 구글 검색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다?” 만약 이런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 구글 최적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매우 어려울 것이다. 물론, ‘구글 최적화’라는 검색어를 입력한 독자께서도 그 사실을 알고 있다.

우선 ‘스마트폰’이라는 키워드로 구글 검색을 해보자. 구글 검색은 사용자 정보에 따라 검색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에 시크릿탭을 이용해서 검색해봐야 한다. 일단 광고를 제외하고 최상위 검색결과가 순서대로 나무위키, 뉴스, 위키백과, 삼성전자, 다나와다. 경쟁이 가능할까? 하물며 ‘이혼소송’ 같은 키워드도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어떤 키워드라 하더라도 메인 키워드(숏테일 키워드, short tail keywords)는 이미 대부분 선점되어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구글 '스마트폰' 검색 결과
구글 ‘스마트폰’ 검색 결과

구글 검색에 잘 걸리는 웹사이트를 만드는 방법을 다 적용하고 웹 표준을 잘 지켜서 웹사이트를 만들고, 아무리 온갖 노력을 해봐도 메인 키워드 경쟁에서 살아남기는 정말 어렵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구글 검색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방법은 오직 하나다. ‘세부 키워드(롱테일 키워드, long tail keywords)’를 공략하는 것이다.

숏테일 키워드란 검색 빈도가 매우 많고 스마트폰이나 이혼소송처럼 비교적 길이가 짧은 키워드를 의미한다. 이런 키워드에서 검색순위 상위권을 차지하기란 대단히 어렵다. 이제 막 검색엔진 세계에 진입한 여러분은 롱테일 키워드를 노려야 한다. 롱테일 키워드란 검색 빈도는 숏테일 키워드에 비해 많이 적지만 길이가 긴 키워드를 의미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가격 저렴한 곳’ 같은 식이다. 이런 키워드는 검색 빈도는 적지만 실제로 검색해보면 SEO의 조건을 만족하지 못하는 문서가 상위 노출된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그러면 이 키워드에 맞는 문서를 생성해서 상위 노출되기를 기다리면 된다.

구글, ‘스마트폰 가격 저렴한 곳’ 검색 결과’

이런 키워드를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궁금해할 수 있는데 답은 매우 간단하다.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 구글 검색 데이터를 활용해서 콘텐츠를 만든다. 이 방법은 아래 링크에서 소개한 바 있다. 구글 서치 콘솔 데이터를 활용해서 사용자의 검색 결과에는 노출 되었지만 검색되지 않은 키워드로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다.

둘째, 고객의 목소리를 콘텐츠화한다. 고객의 목소리(VoC)는 검색 키워드로 나타날 확률이 매우 크다. 만약 고객이 ‘여기 스마트폰 충전기 검정색은 없나요? 선 짧은걸로요.’라는 문의를 했다고 해보자. 그리고 마침 여러분 매장에는 이런 상품이 있어서 고객에게 적당한 상품을 추천해줄 수 있었다. 그러면 SEO 관점에서는 이 상품의 타이틀을 바꾸거나 새로운 상품을 하나 추가해야 한다. ‘선 짧은 스마트폰 충전기 검정색’ 그러면 이 키워드에서 만큼은 검색 결과 상위권을 차지할 수 있다.

이렇게 세부 키워드를 공략해서 조회수를 차근차근 늘리다보면 메인 키워드에서도 경쟁력이 생기는 순간이 찾아온다.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겠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어쨌든 구글은 조회수가 많고 체류시간이 긴 웹사이트를 상위노출 시켜주기 때문이다. 그러면 꾸준히 세부 키워드로 콘텐츠를 생산해서 구글 최적화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기를 바라겠다.

콘텐츠 내용이 마음에 드셨나요?

잠깐만 시간을 내셔서 만족도를 알려주세요!

이 콘텐츠의 만족도 0 / 5 (0명 참여)

아직 콘텐츠를 평가한 사람이 없습니다. 첫번째로 콘텐츠를 평가한 사람이 되어보시겠어요?

왜 2, 3, 4점은 선택이 안 되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dinsights.net에서는 왜 1점과 5점만 선택할 수 있을까요?

그 이유가 궁금하시다면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더 알아보기